FANDOM


42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의 세계관에서 삶, 우주, 그리고 모든 것에 대한 질문의 해답이다. 언뜻 보면 말이 되지 않는데, 그 이유는 삶, 우주, 그리고 모든 것에 대한 질문을 알 수 없어서이다.

얻게 된 과정 편집

42라는 답은 생쥐들 (그들의 차원에서는 모습이 인간들과 크게 다르지 않다)이 만든 세계에서 둘째가는 컴퓨터 깊은 생각으로 얻어졌다. 42라는 답을 얻도록 명령을 실행한 자들은 렁퀼푸크이고, 중간에 마직티즈브룸폰델이라는 두 철학자에 의해 제지되었지만, 곧 그들은 계산하는데 750만년이나 걸린다는 사실을 깨닫고는 돌아갔으며 계산은 정상적으로 진행되었다.
42라는 답을 처음 들은 자들은 룬퀄푸흐그이며 곧 그들은 삶, 우주, 그리고 모든 것에 대한 질문도 얻어야 한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그렇게 해서 만들어진 세계에서 제일가는 컴퓨터가 바로 지구이다.

무슨 뜻? 편집

작가 더글러스 애덤스가 왜 굳이 42라는 숫자를 채택하였는지에 대해서는 많은 가설들이 있다.

* 설 편집

MS-DOS에서 *.확장자 는 같은 확장자를 가진 모든 파일들을 가리키는데, *의 아스키 코드는 42(이진법으로 101010)이고 그것에서 유래되었다는 설이 있다. 하지만 1970년대에는 MS-DOS가 없었으므로 신빙성은 없다.

시니(死に) 설 편집

42를 일본어 고로아와세로 읽으면 시니(死に), 즉 "죽음으로"라는 뜻이다. 즉 이 설에 따르면 삶, 우주, 그리고 모든 것에 대한 해답은 바로 죽음이다. 하지만 더글러스 애덤스가 일본어를 구사하였을 가능성은 낮다.

글자수 설 편집

The Hitchhiker's Guide to the Galaxy와 Douglas Adams의 글자수를 어포스트로피를 제외해서 세면 42다. 즉, 더글러스 애덤스는 삶, 우주, 그리고 모든 것에 대한 해답이 바로 자신이 쓴 책 안에 있다는 말을 하고 싶었다는 얘기인데, 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는 원래 라디오 시리즈로 구상되고 공개되었다는 점을 생각해보면 신빙성은 없다.

더글러스 애덤스의 주장 편집

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의 각본과 소설을 쓴 작가 더글러스 애덤스는 그냥 갑자기 생각나서 지었다고 주장했거나, 또는 42정도가 적당해 보여서 지었다고 주장하였다고 알려져 있다.

더글러스 애덤스의 친구 스테픈 프라이(Stephen Fry)의 주장 편집

더글러스 애덤스생전 절친이였던 스테픈 프라이는 왜 하필이면 42가 선정된 이유를 알고 있다고 주장하나 죽어도 남에게 알려줄 생각은 없다고 한다.

트리비아 편집

42는 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의 상징과도 같은 숫자여서, 각종 매체의 패러디에는 거의 반드시 42가 언급된다.
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위키는 42번째 문서를 집계할 예정이다.